GSCST Life 2015 융대원 학생 등반대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댓글 0건 조회View 654 작성일 15-11-04 10:45

본문

융합과학기술대학원에서는 계절마다 다양한 행사가 열립니다. 학술 분야에서 봄과 가을에 프로포절이 있듯, 봄에는 체육대회가, 가을에는 등반대회가 학생들을 기다리고 있지요. 학생들의 체력도 탄탄하게 하고, 친목도 도모해 더 나은 학업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죠.

광교산 등산 (18)

단풍이 예쁘게 물든 지난달 23일, 융대원 인근 광교산에서 학생 등반대회가 열렸습니다. 김상은 원장님을 비롯해 각 전공 교수님들과 학생, 교직원 등 7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광교산은 융대원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데요. 가장 높은 봉우리도 해발 582m인데다, 학생들이 오르기로 한 형제봉은 400m가 조금 넘는 높이라 다들 그리 걱정스러워 하진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런 착각은 매년 반복되고 있다고 합니다.) 출발 전에 단체 사진을 찍은 건 물론 다 이유가 있어서였죠.

광교산 등산 (6)광교산 등산 (8)
일부는 트레이닝복 차림에 운동화 바람으로 오기도 했고, 등산화는 물론 등산복을 빼입고온 학생들도 있었는데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다행히 다친 학생 없이 잘 다녀왔습니다.

코스는 경기대 정문에서 시작해 형제봉을 지난 뒤 토끼재를 거쳐 광교산 버스 종점으로 내려오는 경로였습니다. 생각보다 계단도 많고 경사도 급한 데다가 쌓인 낙엽을 밟고 미끄러지기 일쑤. 한 시간 걸려 오른 형제봉 정상에서는 줄을 잡고 바위를 타기도 했습니다. 정상에 오른 학생들의 호기로운 자태, 감상하실래요?

광교산 등산 (11)광교산 등산 (12)

 

광교산 등산 (14)광교산 등산 (13)

이후 학생들이 여러 갈래로 갈리며 길을 잃는 경우도 속출했는데요. 필자가 따라갔던 디지털정보융합 "8인조"는 가파른 언덕을 신나게 뛰어 내려갔다가 그 길을 고스란히 끙끙대며 오르기도 했습니다. 곳곳에서 "도대체 토끼재가 어디냐"는 비명이 들리기도 했죠. 신기한 건 도착점에서 만나기 전까진, 각각의 그룹들이 산 속에서 단 한 번도 마주친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일부는 코스에선 발견할 수 없는 약수터를 지나기도 했다네요. 제각기 갈 길을 갔던 모양입니다. (모든 길은 다행히 막국수집으로 통했습니다) 그러다보니 등반 시간도 짧게는 2시간 반에서 길게는 3시간 반, 4시간까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IMG_5202

산 탄 날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뒷풀이죠. 인근 생막국수집에서 이어진 식사자리에서 학생들 참 많이, 맛있게 잘 먹는 모습입니다. 젓가락으로 짚는 음식마다 모두 꿀맛이었죠. 오랜만에 땀도 뻘뻘 흘리고, 호탕하게 웃으며 친밀감도 쌓은 유쾌한 금요일이었습니다. 일주일이 되도록 종아리가 여전히 당기긴 하지만요. 광교산은 결코, 만만한 동네 뒷산이 아니었습니다.

광교산 등산 (26)광교산 등산 (27)광교산 등산 (29)광교산 등산 (35)광교산 등산 (33)

우리 모두 연구도 열심히, 운동도 틈틈이 하기로 해요.

 

글 유재연 / 사진 양영준